Prologue AboutBach Work ListenToBach Reference FAQ Board

★ 벗에게★
  이         름 : J 등록일 : 2001/06/03 16:58:12  
★ 벗에게★





벗에게



이 해인




마주 앉아 말없이 흐르는 시간이

결코 아깝지 않은 친구이고 싶다.




아이스크림을 먹고 싶다고 했을 때

유치해 하지 않을 친구이고 싶다.




울고 싶다고 했을 때 충분히 거두어 줄 수 있고

네가 기뻐할 때 진심으로 기뻐해 줄 수 있는 친구이고 싶다.




비록 외모가 초라해도 눈부신 내면을 아껴줄 수 있는 친구이고 싶다.




별이 쏟아지는 밤거리를 걸어도 실증내지 않을

너의 친구이고 싶다.




'안녕'이란 말 한마디가 너와 나에게는 섭섭하지 않을

그런 친구이고 싶다.




'사랑한다'는 그 한마디가 눈물겹도록

소중한 친구이고 싶다.








추천하기
이름&내용/Name&Text :   &   비밀번호/Password :   
    조회 : 3867 From : 219.241.88.186 Windows 2000 MSIE 5.01  
 
통합검색
게시물 : 3664개 페이지 : 360/367 
번 호 제    목 작성자 등록일 조 회 추 천
74 바흐작품중에 이건 없어요? 멍멍이 2001/06/06 3336 815
73    RE:바흐작품중에 이건 없어요? 홈지기 2001/06/06 3040 754
72 이 사이트가 가장 좋네요 romany 2001/06/05 4045 871
71 궁금해요~파르티타에 관해서... 김소희 2001/06/04 3990 843
70    RE:궁금해요~파르티타에 관해서... 홈지기 2001/06/06 4418 867
★ 벗에게★ J 2001/06/03 3868 848
68 바하에 대해 정말 잘 정리되었군요. 고정석 2001/06/02 2062 560
67 basso ostinato 조현종 2001/06/02 3303 810
66 멋져요... 채보영 2001/05/22 3335 813
65 기타 연주회 공고좀 할께요. 홈지기 2001/05/21 3796 818
|◀ 처음    이전   | 351 | 352 | 353 | 354 | 355 | 356 | 357 | 358 | 359 | 360 |   다음    ▶|