Prologue AboutBach Work ListenToBach Reference FAQ Board

고백
  이         름 : 오방석 등록일 : 2001/05/11 18:20:36  

정말일까요?


술에 취해 울며 "나 힘들어..."라고
전화로 고백을 하는 사람이 있다면
그 사람은 당신을 사랑하는 겁니다.
나의 부탁에 항상 "no"가 아닌 "yes"일때..
그리고 어설픈 말투로 "그러지모~~"라고 대답을 한다면
그 사람은 당신을 사랑하는 겁니다.
친하지는 않은데 이상하게도
나와 내 친구가 만나고
동호회든..어디든..내가 속해 있는 곳이라면
자주 눈에 뜨이는 그사람을 보게된다면
그 사람은 당신을 사랑하는 겁니다.
자주는 아닙니다..
어쩌다 가끔 전화를 받았을 때..
나야.. 심심해서 전화 했어..라고 짧은 대답과 함께
전화를 끊는 사람이 있다면
그 사람은 당신을 사랑하는 겁니다.
아무런 표정없이 나를 바라보는 사람이 있다면
그리고 그의 눈을 보았을 때 슬쩍 딴청을 부린다면
그 사람은 당신을 사랑하는 겁니다.
단 둘이 얘기를 하고 있는데도...
단 몇 초만이라도 서로의 눈을 바라보며
얘기를 하지 못 한다면,,
그 사람은 당신을 사랑하는 겁니다.
마지막으로...
이 글을 보고 " 설마~~ " 라고 생각하는 그 사람이
바로 당신을 사랑하는 사람일겁니다..............

추천하기
  gjlutwxi pqPyAkYjqVavy 2011/04/02 23:24:48
 
이름&내용/Name&Text :   &   비밀번호/Password :   
    조회 : 3797 From : 219.241.88.186 Windows 2000 MSIE 5.01  
 
통합검색
게시물 : 3671개 페이지 : 362/368 
번 호 제    목 작성자 등록일 조 회 추 천
61 바하음악과 함께가.. J 2001/05/18 3861 936
60 오리 사랑 이야기 J 2001/05/12 3800 875
59 사랑이란... 조규성 2001/05/11 3231 863
고백 [1] 오방석 2001/05/11 3798 1024
57 바흐 좋은 앨범 소개쫌... 마른수건 2001/05/08 3967 962
56    RE:바흐 좋은 앨범 소개쫌... - 음반 비교요? 홈지기 2001/05/09 3450 816
55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J 2001/05/05 3715 933
54    RE: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홈지기 2001/05/10 3280 833
53 바하음악과 함께 5월의 시 감상! J 2001/05/01 3779 906
52 저기..그게 그러니깐..^^a 연합회 2001/04/28 4366 953
|◀ 처음    이전   | 361 | 362 | 363 | 364 | 365 | 366 | 367 | 368 |   다음